볼보자동차가 세계 시장에서 디젤과의 종말을 선언했다. 엄격해지는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기 위해 비용을 들이는 것을 포기하고 대신 EV 및 PHEV와 자율주행 부문의 투자를 늘린다는 방침을 세운 것이다. 실제 회사는 올해 출시할 신형 S60에 디젤 엔진을 제외하기로 결정하면서 가솔린과 전기동력 제품군에만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국내 출시한 2세대 XC60은 판매 볼륨을 늘리는 동시에 볼보가 프리미엄 브랜드로 발돋움하게 한 일등 공신이다. 디자인 완성도와 주행성능, 첨단품목 등 모든 부분에 있어 경쟁 차종을 압도하는 상품성을 지녔다는 평가가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 이어지고 있다. XC60의 제품군 중 주력은 여전히 디젤이지만 볼보는 가솔린과 함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를 마련, 선택지를 다양화하며 미래 전략의 시험에 나섰다. XC60의 PHEV 버전인 T8을 시승했다.



▲스타일
외관은 T자형 헤드램프, 세로형 그릴로 볼보의 최근 브랜드 정체성을 이어갔다. 헤드램프는 날렵하게 다듬어 그릴과 이어지게 함으로써 한 체급 위인 XC90와 비교해 젊고 스포티한 느낌을 불어넣어 차별화했다.




옆태는 후륜구동의 자세가 느껴진다. 디자인적인 조치로 앞바퀴를 90㎜ 앞으로 밀어 앞 오버행을 줄인 덕분이다. 이밖에 차체를 흐르는 주요 라인을 전면 그릴로 이어지게 만들어 시선을 집중하게 한 것도 SUV 임에도 불구하고 날렵한 자세를 구현케 한 요인이다.

뒷모습은 전체적으로 1세대의 정체성을 이어갔지만 세로형 리어 램프를 'L'자형 으로 바꾼점이 큰 변화다. 좌우 헤드램프 사이를 잇는 '빔', 그리고 그 위의 'VOLVO' 레터링에서 볼보가 추구하는 안전에 대한 신뢰가 풍겨진다.




실내는 차분하면서도 고습스럽다. 실내 곳곳의 우드트림은 나뭇결을 그대로 살려 자연 친화적인 느낌이 물씬 든다. 브라운 색상의 고급 가죽 소재를 적용한 시트는 색감과 촉감에서 고품질이 느껴진다. 내비게이션과 공조 시스템 등 각종 인포테인먼트 정보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통합형 센터콘솔 디스플레이는 세로형으로, 터치방식을 통해 조작이 간편하다. 계기판 중앙의 TFT 모니터로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일반 D5와 T6와 차이점은 기어노브다. 스웨덴의 명품 유리 제조사인 오레포스(Orrefors)의 크리스탈 기어노브가 적용돼 차별성을 뒀다. 기어 노브 뒤에 있는 엔진 스타트 레버와 주행모드 레버 역시 눈에 띄는 실내 요소다.



▲성능
파워트레인은 2.0ℓ 가솔린엔진과 87마력을 내는 전기 모터를 조합한 플러그인하이브리드다. 시스템 합산 성능은 최고 405마력을 발휘하며 토크는 엔진과 모터가 40.8㎏·m, 24.5㎏·m을 각각 발휘한다. 복합효율은 9.8㎞/ℓ를 확보했다.

일반주행은 기본적으로 하이브리드 모드다. 세단 이상으로 부드러우며 400마력이 넘는 넉넉한 출력 덕분에 속도 올리기가 한층 여유롭다. 여기에 잘게 나눈 8단 변속기도 걸림 없이 매끄럽게 변속을 진행한다. 스티어링 휠의 무게감은 가볍지만 안정적이다. 급차선 변경이나 코너링에서의 몸놀림은 SUV임을 감안하지 않아도 수준급이다.



다소 단단한 편인 서스펜션은 비교적 무게중심이 높은 SUV임에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케 한다. 정숙성은 기대 이상으로 전기모터의 적극적인 개입과 NVH 대책으로 플래그십 세단 못지않다. 고속 주행 시 외부 바람 소리를 제외하며 노면 소음도 거의 올라오지 않는다. 덕분에 '바워스 앤 윌킨스'의 프리미엄 사운드가 더욱 실내에 곳곳에 퍼져 귀에 꽂히는 느낌이다.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변경하면 엔진회전수와 변속시점, 스티어링 휠 반응 등을 달리할 수 있다. 역동성을 강조하는 다른 여타 차종의 스포츠모드 보다는 일반모드와의 차이가 크게 다가오진 않지만 정숙하고 다소 심심한(?) 하이브리드 모드에서 기분전환용으로는 충분하다.

퓨어모드를 통해 전기모드로 달려봤다. 배터리 완충 시 최장 26㎞를 갈수 있다. 서울 시내에서 하루 출퇴근을 소화시키기에는 다소 부족해 보인다. 가속력은 최대토크를 바로 내는 만큼 스트레스가 없으며 전기차와 같은 정숙성은 덤이다. 배터리 전력이 바닥이나면 하이브리드 모드로 전환된다.


반자율주행 기능인 '파일럿 어시스트 II'은 이 차의 백미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유지보조가 결홥돼 앞차와의 거리와 속도, 차로의 중심을 정확히 유지해 달린다. 특히 지체로 인해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로 상황에서 기능을 빛을 발한다. 30초마다 스티어링 휠을 가볍게 터치하면 웬만한 도로에서는 지속적인 반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주행 중 차가 갑자기 끼어들어도 안정적으로 제동하며, 완전히 정차한 후에도 가속 페달에 답력을 주면 다시 활성화된다. 안전만큼은 역시 볼보라는 믿음을 준다.

효율은 경제 운전을 하지 않았지만 약 100㎞ 주행을 통해 ℓ당 9.8㎞를 기록, 차급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수준이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경제성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전기모터의 개입으로 인한 주행의 차별성에 무게를 둔 회사의 의도가 읽혀진다.


▲총평
디자인과 주행, 풍부한 각종 편의안전품목 등은 경쟁차와 비교해 월등하다는 생각이다. 가솔린 엔진만으로도 뛰어난 성능이며 필요할 때 마다 보탬이 되는 전기모터의 존재는 효율보다는 주행의 재미에 초점을 맞췄다. PHEV가 단순히 연료를 절약하는 친환경차라는 선입견에서 벗어난다면 또 다른 운전의 즐거움을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든다. 가격은 8,320만원.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르포]폭스바겐 '모이아(MOIA)'가 대체 뭐길래
▶ [시승]아메리칸 머슬카, 2018 포드 머스탱
▶ 폭스바겐 파사트GT, 오토캠핑에 어울릴까?
▶ [시승]"예전의 그 차 맞나?" 혼다 어코드 2.0ℓ 터보 스포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