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상무부 "중국, 강력한 반격 조치 취하겠다"
中외교부 "무역전쟁 두렵지 않아…이익 결연히 수호할 것"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경고에 강력히 반격에 나서겠다고 19일 경고하고 나섰다.

이는 미국의 이런 대중국 제재가 현실화될 경우 중국도 똑같은 규모로 미국에 보복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상무부는 이날 미국측 경고와 관련한 담화를 통해 "이런 극단적인 압력과 위협은 양국의 협상 합의를 위배하고 국제사회를 매우 실망하게 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상무부는 이어 "만약 미국이 이성을 잃고 관세 조치를 실행하면 중국도 부득이 수량과 질량 측면에서 상호 결합된 종합적 조치를 취함으로써 강력한 반격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이보다 4배 많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한 상태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무역전쟁을 일으키고 시장 규칙을 위배하는 것은 세계 발전 추세에 부합하지 않고 미중 양국 인민과 기업의 이익을 훼손하며 전세계 인민의 이익에 손실을 끼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대응 조치는 중국 국가와 인민의 이익뿐만 아니라 자유무역 체계, 인류 공동 이익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변했다.

상무부는 "외부환경이 어떻게 변하든 중국은 기존 흐름에 따라 인민 중심의 태도와 개혁개방 추진, 경제의 질적 발전을 견지해 현대경제 체계 건설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耿爽) 대변인은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중국을 이유 없이 비난하는 것으로 미국 일방주의와 보호주의 행동을 덮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최근 미국이 중미가 달성한 공동인식을 무시하고 변덕을 부리며 또다시 무역전쟁을 야기해 이미 세계인의 신뢰를 잃었다"면서 "이는 중미 양국민과 기업의 이익, 전세계에도 해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무역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두려워하지도 않는다"면서 "우리는 효과 있는 조치를 해 국가와 국민의 이익을 결연히 수호하고 경제 세계화와 다자 무역체계를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이성을 되찾고 남과 자신을 해치는 말과 행동을 중단하는 것이 이번 사태의 출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