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차 등을 실어나른 북한 화물기가 19일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다. 이에 김정은의 방중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이날 항공업계에 따르면 북한 국적 화물기 '일루신 76'은 오전 평양을 출발해 오전 8시40분(현지시간)께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착륙했다.

이와 함께 안토노프 148 기종의 고려항공 251편 특별기 1대도 경로를 베이징으로 잡았다.

이 항공기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과거 직접 조종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국내 시찰용으로 주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이 방중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북·미 정상회담의 자세한 내용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할 차원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