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이 다시 관세를 늘린다면, 미국은 2000억달러(약 220조6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 부과로 대응할 것"이라며 "미 무역대표부(USTR)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제품들을 알아보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조치가 미국산 제품에 대한 중국의 보복 관세 결정에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으로 하여금 불공정한 무역관행을 바꾸고 미국 제품에 시장을 개방하며 미국과 좀 더 균형 잡힌 무역관계를 받아들이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가 시행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중국이 무역관행을 바꾸기를 거부하고 관세 부과를 강행한다면 법적 절차를 완료한 이후에 이 같은 관세 부과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미 정부는 지난 15일 내놓은 성명에서 5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 총 1102개에 대해 25%의 관세를 매기는 방안을 강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다음날인 16일 동등한 수준의 보복 조치에 나섰다고 밝혀 양국간 무역전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