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인기 수산물 3종을 1만원 이하의 가격에 판매하는 ‘만원의 행복’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이마트는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 동안 '살이 통통한 활랍스터(320g 내외·캐나다산)', '제주은갈치(해동·230~250g*5마리), '한가득 모둠조개(1.5kg내외·국산)을 기존 가격 대비 30~40% 저렴한 1만원 이하의 가격으로 판매한다.

모둠조개 1.5kg의 경우에는 피조개(국산), 바지락(국산), 동죽(국산), 석화(국산), 가리비(국산), 백생합(중국산), 백합(중국산)의 7종류 조개가 포함됐다.

특히 한 때 줄을 서서 구매하고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던 활랍스터의 경우 최근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의 수요 증가로 인해 가격이 점차 상승하는 추세다.

그러나 이마트는 4만2000마리 규모의 대량 발주를 통해 가격을 대폭 낮췄다. 기존 행사 물량 대비 3배 많은 수준이다. 바다에서 채취한 후 열흘 이내에 매장에 진열해 최상의 선도를 유지해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대풍어’를 맞았던 제주은갈치는 지난해 어획한 저장 물량을 이번에 대량으로 풀면서 가격을 평소(1마리당 2980원)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낮췄다. 1마리당 2000원 꼴이다.

모처럼 갈치가 저렴해진 덕에 식탁 단골 메뉴가 되면서 6월 기준 국산 냉동갈치 매출은 전년 대비 2배 증가하기도 했다.

이번 행사는 수산물 소비가 줄어드는 여름철을 맞아 소비를 촉진하고 고객들의 장바구니 부담도 덜기 위해 기획됐다. 매년 5~7월은 전통적으로 수산물 소비가 줄어드는 시즌이다. '금어기'를 맞은 어종들이 늘어나 어획량이 줄고 소비 심리도 구이용 육류에 쏠리기 때문이다.

이홍덕 이마트 수산팀장은 “고객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덜기 위해 최저가 수준으로 행사를 준비했다”며 “수산물 소비를 늘려 어가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