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이 언론에 직접 설명
새 정책 꼼꼼히 점검" 지시
이낙연 국무총리(사진)는 19일 “중요한 정책과 그 결과는 장관들이 담당 실·국장을 대동해 언론에 직접 브리핑하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부처 수장이 정책을 설명해 국민의 이해를 넓히라는 취지지만 지방선거 이후 해이해질지 모를 내각의 ‘군기 잡기’ 차원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6·13 지방선거 후 청와대 참모진이 지녀야 할 자세로 ‘유능함, 도덕성, 겸손한 태도’를 주문했다고 전한 뒤 “이제부터는 국민 생활에 관련된 성과를 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은 청와대를, 총리는 내각의 분위기를 다잡는 역할 분담을 한 모양새다.

이 총리는 “정책은 기대만큼 좋은 결과를 낼 수도 있고,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다”며 “어느 경우든 정책의 결과는 정확하고 균형 있게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 악화와 저소득층 소득 감소 등의 정책 이슈에 적극 대응하라는 주문이다. 그는 “최근 고용과 분배에 관해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며 “국민의 고통에는 그때그때 공감하고 함께 아파해야 하지만, 정책 보완은 찔끔찔끔하기보다는 효과를 확실히 낼 수 있는 내용이 되도록 무겁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근로시간 단축,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 아동수당 신청 등 새로 시행하는 정책을 나열하며 “지나칠 만큼 꼼꼼하게 미리 점검하고 문제의 소지를 없애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강한 신뢰를 토대로 이 총리의 내각 다잡기 행보는 집권 2년차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지난 1년간 내각의 성과를 평가하면서 “개헌 추진 당시 국회에서 총리추천제를 주장했는데 그렇게 된다면 이낙연 총리 같은 좋은 분을 모실 수 있겠느냐”고 극찬했다. 여권 관계자는 “대통령이 지난 1년간 내각이 잘했다고 칭찬한 다음날 총리는 장관들이 정책을 직접 국민에게 설명하라고 압박하는 상황이 마치 사전에 역할을 분담한 것 같다”고 평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