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대표 황태순)가 맞춤형 항암 치료 분야의 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질병 기전 연구를 위해 생물학적 데이터를 제공하는 장치 및 방법'에 관한 것으로 국내 바이오 기업이 암 치료 목적의 생체 데이터 제공 부문에서 특허를 받은 첫 사례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생체세포에서 획득한 DNA, RNA 등 다양한 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안전하게 관리 및 전송할 수 있다. 또 생체 조직을 액체 질소 등에 넣어 냉동 보관하거나 새로운 조직에서 파생물을 추출하는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 기술이 암 발병 기전 분석과 맞춤형 치료에 활용되면 연구의 효율성을 높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태순 대표는 "유전체 정보 등을 응용한 빅데이터 사업을 계획 중이며 이번 특허는 향후 관련 사업에 핵심 기술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테라젠이텍스는 최첨단 유전체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의료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있다. 황태순 대표는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헬스케어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신사업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