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방사능의심제품 신고 사이트 자체 개설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이 침대에서 검출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가 방사능 의심 제품 신고와 제보를 접수하고 직접 실태를 조사하기로 했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 방사능감시센터는 19일 오전 11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있는 서울 종로구 KT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생활방사능 119 전국캠페인'을 시작했다.

이들 단체는 생활 속 방사능 의심 제품을 신고하는 인터넷 사이트(방사능119.com)를 열고 방사능에 관한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또 신고받은 제품의 방사능 수치를 직접 측정하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침대에서 라돈이 검출된 사건은 기업과 정부가 안전에 소홀했을 때 우리 생활 곳곳이 위험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많은 제품에 방사성 물질을 함유한 물질이 원료로 쓰여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방사능 발생 제품이 얼마나 되는지, 어떤 피해를 주는지 제대로 된 조사조차 없어 문제"라며 "최근 시민이 이런 위험을 인식하고 안전성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으나 정부가 이에 답변조차 제대로 못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라돈 침대 논란은 국내 중소 침대 제조업체인 대진침대가 음이온을 발생시키기 위해 매트리스에 넣은 광물 파우더를 통해 권고 기준을 크게 뛰어넘는 라돈이 침대에서 검출되면서 불거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