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기업과 합작사 설립
아세안 시장 공략 본격화

명노현 LS전선 대표(오른쪽 세 번째)와 판지 위나타 AG그룹 회장(네 번째)이 18일 서울 여의도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왼쪽 첫 번째) 등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도 참석했다. /LS전선 제공

LS전선이 인도네시아에 합작법인을 설립해 현지 전선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전력 인프라 구축 및 건설 경기가 호황을 누리고 있는 인도네시아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지역에서 전선 시장 규모가 가장 클 뿐만 아니라 매년 8% 이상 시장 규모가 성장하고 있다.

LS전선은 18일 서울 여의도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아르타 그라하그룹(AG그룹)과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LS전선과 AG그룹은 총 4000만달러(약 440억원)를 투자해 오는 7월 자카르타시 인근 6만4000㎡(1만9360평) 부지에 전력 케이블 공장을 착공해 2019년 말 완공할 예정이다. 인프라용 가공 전선과 건설, 플랜트 등에 사용되는 중저압 전선을 생산해 2025년 약 1억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G그룹은 1973년 설립돼 은행·호텔·건설 사업 등을 하는 기업이다. LS전선의 글로벌 전선 사업 역량과 AG그룹의 인도네시아 현지 사업 경험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경제가 급성장하고 있는 매력적인 시장으로 지난 수년간 진출을 모색해 왔다”며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이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신남방정책’을 발표한 뒤 협상이 급물살을 탔다”고 설명했다.

LS전선은 현지 진출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는 글로벌 거점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생산법인 설립으로 LS전선은 베트남 LS전선아시아를 비롯해 중국과 인도, 미얀마 등 아시아에만 총 7개 생산법인을 보유하게 됐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