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이영자가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논란 이후 심경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올리브 '밥블레스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영자는 '전참시' 출연 후 '영자의 전성시대'를 이뤄냈다는 평가에 대해 "겸손해야 하는데 입이 좀 찢어지긴 한다"고 고백했다.

이영자는 "사실 이제는 나도 힘이 든다고 했었다. 김숙이 유튜브나 '비밀보장'에서 재밌게 이야기 해주는 바람에 '관 뚜껑 열어줬다'고 했다. 이런 날이 올지는 몰랐다. 택시도 잘리고..."라고 털어놨다.

그는 "프로그램을 많이 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 하나 하나 장인처럼, 고추장 담궈먹는 애처럼 애정을 갖고 한다. 제 주의가 프로그램 2개 하면 현상유지 하자, 3개 하면 축하하고, 4개하면 기부한다는 거다. 언니와 퇴직하면 데리고 다니면서 전국 곳곳을 다니며 요리해 먹겠다 생각했는데 '전참시'이 너무 잘 되서 놀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참시'는 세월호 특보 장면을 이영자의 먹방에 사용해 큰 논란을 야기했다. 이에 출연자인 이영자도 충격을 받았던 상황.

그는 이날 "제가 비호감이라서 CF가 들어오는 애가 아닌데, 광고주들 마음 변할까봐 서둘러서 찍었다. 서둘러 하길 잘했다. 찍자마자, 어후.... 좋다. 남자복 없는데 인기복이라도 있어야지. 나만 맨날 억울하고 아파요"라고 관련 논란에 대해 우회적으로 심경을 전했다.

'밥블레스유'는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과 공동 기획된 프로그램. 전국에서 배달된 애매하고 사소한 생활밀착형 고민들을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등 연예계 대표 먹계모임이 맞춤형 음식으로 위로해주는 신개념 푸드테라피 예능이다. 오는 21일 목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