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숙이 '먹짱' 최화정, 이영자와 함께 예능프로그램을 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올리브 '밥블레스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숙은 "가끔 밥을 먹는 사인데 4시간씩 드리더라. 점심을 먹었는데 저녁이 되어 있는 이상한 경험을 했다. 언니들과 밥을 먹으면 왜 식사가 안 끝날까 의문점을 가져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돈을 벌고 밥을 샀는데 뷔페에 모였다. 고무줄 치마에 스포츠브라를 하고 4시간을 먹었다. 그 사진이 굉장히 인상적이더라. 행복해보이고, 독특했다. 작가님이 이대로 방송하면 어떨까요 하더라. 녹화 시간도 4시간 걸리니까"라고 기획 계기를 밝혔다.

또 김숙은 "밥을 먹으면서 많은 고민상담을 한다. 그 콘셉트가 부담스럽지 않고 자연스러웠다"라며 "이 얘기를 했더니 송은이가 집요하게 성사해 냈다"고 덧붙였다.

'밥블레스유'는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과 공동 기획된 프로그램. 전국에서 배달된 애매하고 사소한 생활밀착형 고민들을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등 연예계 대표 먹계모임이 맞춤형 음식으로 위로해주는 신개념 푸드테라피 예능이다. 오는 21일 목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