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고 놀랍고 재밌고 섹시하다! 김지운 감독이 설명한 영화 '인랑'은 이렇다. 멀지 않은 미래에 남북통일을 앞두고 이에 반대하는 세력과 경찰, 정예 조직의 대결을 스크린에 어떻게 구현해냈을까 궁금증이 더해진다.

1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는 김지운 감독과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가 자리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에는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취재진이 참석해 영화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극장가 성수기인 여름에 출사표를 던진 '인랑'의 흥행을 가늠케 하는 3가지 기대 포인트를 공개한다.

1. 대한민국 현실과 맞닿아 있는 SF 영화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 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렸다.

김 감독은 "예민한 이야기일 수 있다. 분단 고착화된 구조 안에서 이익을 얻을 수 있거나 권력을 가질 수 있는 세력은 통일을 바라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가 바라고자 하는 세상을 가려 할 때 청산하지 못한 것이 있다면 그 세력과 대결을 해야하 지 않겠나라는 상상에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영화의 배경은 2029년이다. 우리가 사는 세상과 멀지 않은 때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걸 강조했다.

김 감독은 "무모함 그 자체였다. 일본 애니메이션 전설의 대표작이고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광팬이 많다. 실사 영화 제작에 기대 반, 불안함 반일 것"이라며 "나도 불안감이 컸다. 잘해도 욕먹고 못하면 더 욕먹는다. 그만큼 각오가 더 새로웠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2.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등 쟁쟁한 배우들의 조합

'인랑'은 충무로 대표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모았다.

매년 열일 행보 중인 강동원은 은밀하게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는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 역으로 열연했다. 짐승이기를 강요하는 임무와 인간의 마음 사이에서 갈등하는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할 뿐만 아니라 강렬한 액션 연기까지 선보였다.

강동원은 "특기대 강화복이 30kg이 넘는다. 다른 것을 장착하면 40kg이 넘는다. 걷는 것만 해도 힘들었다. 적응하는 데 일주일 걸렸는데 적응할 만하니깐 뛰어야 했고 육탄전까지 해야 했다"고 촬영 과정을 밝혔다.
한효주는 '임중경'의 눈앞에서 자폭한 빨간 망토 소녀의 언니 '이윤희'로 분했다. 한효주는 "내가 맡은 캐릭터 중 가장 어려운 캐릭터였다. 연구를 많이 했는데도 부족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촬영장 가는 게 무섭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그래도 감독님 디렉션을 받고 현장 분위기를 몸으로 직접 느끼면서부터 캐릭터가 편안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특기대를 지키려는 훈련소장 '장진태'를 연기했다. 그는 "사명감에 의해 움직이는 인물이라 연기적 기교로 뭘 보여주기에는 난감했다. 그래서 억제하면서 연기를 했고 목소리를 중요하게 여기며 그 안에 디테일을 살렸다"고 밝혔다.

특기대 해체를 주도하는 공안부 차장 '한상우' 역에는 김무열이, '임중경'을 엄호하는 정예 특기대원 '김철진' 역에는 최민호가, 섹트 대원이자 '이윤희'의 친구 '구미경' 역에는 한예리가 캐스팅돼 역대급 조합이라는 평과 함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3. '장르 마술사' 김지운 감독의 종합선물세트

단 한 번도 장르 반복 없이 새로운 영화의 재미로 관객들을 안내했던 김지운 감독이 '인랑'에서는 복합적인 장르에 도전했다.

앞서 김 감독은 복수극의 끝을 보여주며 전 세계 스릴러 마니아들을 열광시킨 '악마를 보았다', 일제강점기 실존했던 의열단과 일제 경찰 소재의 스파이물 '밀정' 등 새로운 시도로 계속해서 호평을 받아왔다.

이번 '인랑'은 큰 틀에선 SF 영화이지만 이해관계를 달리하는 기관들 사이의 대결은 스펙터클한 액션 영화와 같고, 배신과 암투라는 설정은 누아르적인 코드를 담고 있으며, 의도를 감춘 채 적을 교란하는 스파이 장르의 뉘앙스도 가지고 있다.

김 감독은 "영화를 만드는 내내 '새롭고 놀랍고 재밌고 섹시하다'는 네 가지 바람을 갖고 있었다. 분명히 나의 무의식이 영화에 반영됐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배우들 역시 김 감독에 대한 신뢰가 매우 높았다. 주연 배우 모두가 김 감독과의 작업이기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늘 독보적인 스타일로 관객에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는 김 감독이 '인랑'을 통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관객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인랑'은 오는 7월 25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