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시내버스 2개 노선을 조정해 운행한다고 18일 발표했다. 노선 재조정은 지난 16일 서해선 개통(소사원시선)에 따른 것이다.

노선 재조정
대상노선은 55번과 101번이다. 55번은 기존 상록수역~고잔신도시~안산역~정왕동~시화공단을 운행했으나, 이번 서해선 개통으로 고잔신도시 다음 초지역을 경유하도록 노선을 조정했다.

101
번은 기존 안산역~선부동~와동~시청~한대앞역~상록수역을 운행했으나, 안산역 다음 초지역을 경유하도록 조정했다.
시는 서해선 개통 이후 버스 이용 추이를 모니터링해 추가로 노선 조정이 필요한 경우 면밀히 검토 후 추가 조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기존(안산선) 초지역 건너편에 있는 버스정류장이 지하보도와 거리가 멀어 서해선 초지역으로 환승하려는 주민 및 버스이용객의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시민의 환승편의를 위해 서해선 초지역쪽으로 150m 이설을 추진 중에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노선조정이 많은 시민에게 서해선 초지역 전철 환승이용 편의를 제공해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