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한효주

배우 한효주가 최민호의 열정을 칭찬했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인랑'(감독 김지운)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지운 감독과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가 참석했다.

이날 한효주는 "한 번씩 호흡을 맞춰봤던 멋진 배우들과 또 호흡을 맞추는 건 행운과도 같다. 특히 이렇게 멋진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즐거운 현장이었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MC 박경림이 '최민호는 현장에서 어땠나'라고 질문하자 한효주는 "민호씨는 이 영화를 통해 처음 만났다. 눈이 정말 맑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액션을 할 때는 사슴 눈망울 속에 담긴 남성성이 나오더라. 다양한 모습을 가진 배우다. 열정적인 모습에 나도 좋은 기운을 받았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등 쟁쟁한 배우들의 조합과 늘 독보적인 스타일로 관객에 새로운 재미를 선사해온 김지운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인랑'은 오는 7월 25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