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前 코치, 심석희 선수 수십 차례 때려…심 선수 '전치 3주'

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한국체대)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도 수원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포토라인에 등장한 조 전 코치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조사받겠다"라고만 대답했다.

그는 폭행 이유나 영구제명에 대한 입장, 심 선수에게 하고 싶은 말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조 전 코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올해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그의 폭행은 심 선수가 충북 진천 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사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은 심 선수와 조 전 코치 거주지를 고려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수사를 맡겼다.

경찰은 조 전 코치를 상대로 그동안 선수 폭행이 상습적이었는지, 추가 피해자는 없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한 뒤 조 전 코치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