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표준화 및 신뢰도 증가를 위한 혁신적 솔루션, 의료혁신 기대

차세대 미래 동력으로 제약, 바이오가 꼽히는 가운데, 신약 개발 및 연구의 효율성 증대가 중요해지고 있다. 사회적으로 의료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고, 기업 차원에서는 신약 개발 비용과 기간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Tufts Center가 발표한 보고서 ‘신약개발 연구(Study of Drug Development)’에 따르면 허가받은 처방 약품을 개발하는데 약 2.6조 달러가 든다. 이렇게 고비용이 요구되는 원인에는 정보 부족이 한 가지 원인인데 특정한 정보를 확보하는데 있어 법률적 제한을 받는 일이 종종 발생하기도 한다.

이에 큐라이즌(Curaizon)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제약회사와 의료 연구자, 건강관리 전문가들에게 표준화되고 신뢰할 수 있는 실시간 빅데이터를 제공한다. 큐라이즌의 큐라데이터(CuraData) 솔루션은 기계 학습 및 AI 기술을 환자 순응도 데이터와 병합해 의료 연구자와 제약사가 정보에 접근하고, 고유의 표준화된 익명 처리 데이터세트를 개발한다. 데이터 분석도구를 통해 큐라이즌은 실시간 정보 품질과 가용성을 개선하도록 돕는다.
의료기술 솔루션은 임상 효율을 높이기 위해 다른 종류의 약에 대한 예측모형을 생성한다. 서로 다른 의료 분야에 참가하는 사람들 간의 협력을 이끌며, 엔드 투 엔드 데이터 통합을 촉진한다. 더불어 환자들이 정량의 약을 처방에 맞게 복용하는데 사용되는 기법은 약효 이해를 향상하는데도 유익할 것으로 보인다.

큐라이즌 생태계는 CuraServe™, CuraView™, CuraData™ 세 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CuraServe는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환자들이 제 시간에 약을 복용할 수 있도록 알리고, CuraView는 국가건강시스템과 연동된다. 큐라이즌은 매일 각 환자에 대한 평균 4개의 데이터 포인트를 포착해 환자에 대한 고유 인구통계 및 순응도 데이터를 큐라서브를 통해 수집 및 익명처리하고 큐라데이터에 보관하고 분석한다.

관계자는 “의료 플랫폼 큐라이즌의 실시간 순응도 기술로 수집한 데이터는 의료 제공자의 환자 데이터와 병합돼 의료 연구 및 개발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데이터세트를 생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