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大阪府)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1주일 안에 비슷한 규모의 지진이 또 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쿄(東京)대 후루무라 다카시(古村孝志) 교수는 "진원의 깊이는 10km로 얕은 편이나, 이 같은 지진은 여진이 계속되는 경우가 많아 향후 1주일 정도에 이번 지진과 비슷한 수준인 진도 6약(弱)의 진동이 발생할 수 있다"고 NHK에 말했다.

또 2016년 구마모토(熊本) 지진을 예로 들며 "한차례 지진이 난 뒤 규모가 큰 지진이 다시 일어난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18일 오전 7시 58분 일본 오사카부에서는 규모 5.9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해 최대 진도 6약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이는 사람이 가만히 서 있기 곤란하고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수준이다.
오사카부에서 6약의 진동이 발생한 것은 1923년 지진 관측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이번 지진으로 오사카 근방 수십만 가구에 정전이 발생했고, 신칸센을 비롯 오사카행 기차와 전철의 운행이 중지됐다.

오사카 다카스키 시에서 수영장 외벽이 무너져 9세 학생이 다치는 등 수 명의 사람들이 심폐정지 상태에 있다고 NHK는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