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난에 채권 발행 나서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발전 공기업들이 실적 악화로 초비상이다. 당장 운영자금이 부족해 채권 발행에 나서는 곳도 수두룩하다. 일부 공기업은 발행이 여의치 않자 금리를 높여 제시하는 경우도 있다. 발전 공기업의 빚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이 직접적인 이유다. 탈원전 정책 시행 이후 원전 가동률이 50%대로 뚝 떨어지자 공기업들은 싼 원전 대신 천연액화가스(LNG) 신재생에너지 등 고비용 발전 비중을 높여왔다. 이는 고스란히 실적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의 부채는 지난 3월 말 29조8153억원으로, 1년 만에 2조8000억원 넘게 늘었다. 같은 기간 부채비율은 106.2%에서 116.7%로 높아졌다. 한국전력도 1년간 부채가 1조2500억원 증가했다. 올 1분기 2505억원의 손실을 내 부채는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
발전 자회사들도 마찬가지다. 한국중부발전은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이달 초 4000억원 규모 회사채(만기 20년)를 발행하기로 했다. 남동발전은 수년간 채권을 발행하지 않았으나 올 들어 벌써 네 차례, 30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동서발전도 다음달 이례적으로 7000억원 규모 채권 공모에 나설 계획이다.

손양훈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는 “탈원전 정책의 부담을 공기업이 떠안고 있다”며 “공기업의 누적 손실이 커지면 결국 전기료 인상으로 이어져 국민 부담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경제부 차장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