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장도연/ 사진제공=JTBC

‘아는형님’ 장도연/ 사진제공=JTBC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장도연이 늦은 밤 서장훈에게 연락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16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는 개그우먼 장도연과 샤이니의 민호, 키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세 사람은 ‘아는 형님’ 출연한 적이 있지만 새로운 조합으로 다시 한 번 찾아와 빛나는 예능감을 선보였다.

이날 민호는 그동안 김희철이 언급했던 ‘SM 열정 3대 천왕’에 대한 진실을 털어놨다. 하지만 그간 알려진 것과 달라 김희철을 향한 맹비난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장도연은 폭탄 고백을 했다. ‘아는 형님’ 녹화를 앞둔 늦은 밤, 서장훈에게 연락이 왔었다는 것. 이에 형님들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서장훈은 장도연의 폭로를 막으려 시도했지만 실패로 돌아갔고, 이내 해탈한 듯 웃었다.

이어 두 사람 사이에 오간 대화가 공개돼 녹화장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모두가 흥분하는 와중에 단 한 명의 출연자만이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해 위로를 받았다.

서장훈, 장도연의 통화 내용은 16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