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동 유럽공장 18일 준공

年 6000t 규모 구리전선 생산
獨·스페인 등에 당일 생산·납품

폴란드 코스친의 삼동 권선(구리전선) 공장.

발전기나 변압기에 들어가는 절연 코일을 생산하는 삼동이 유럽에 공장을 새로 설립했다. 독일 대표 기업 지멘스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삼동은 오는 18일 폴란드 코스친 지역에 있는 삼동유럽공장에서 준공식을 연다고 15일 발표했다. 공장은 3만5000㎡ 규모로 연 6000t의 권선(구리전선)을 생산하게 된다. 연속전위권선(CTC), 지권절연 평각선, 에나멜 평각선 등 주로 초고압 변압기에 쓰이는 소재다. 삼동 관계자는 “핵심 고객사인 지멘스로부터 유럽에서 직접 생산해 납품해달라는 요청을 받아 공장을 세우게 됐다”며 “2020년까지 연간 생산량을 1만2000t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공장에서 생산된 권선은 지멘스뿐만 아니라 제너럴일렉트릭(GE), ABB, SGB등 유럽 곳곳에 있는 전기전자 기업에 납품된다. 국가별로는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스페인 러시아 슬로베니아 등 유럽 전역에 공급된다. 공장이 있는 코스친은 폴란드 서부 지역으로 독일 국경과 맞닿아 있다. 유럽 내 고객사와 1000㎞ 내에 자리하고 있어 생산 당일 납품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삼동이 유럽공장을 세운 것은 송배전 시설의 핵심 장치인 초고압 변압기를 대거 교체해야 할 시점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변압기 수명은 30년 정도인데 1990년대 초 유럽에 대대적으로 설치됐던 변압기들의 수명이 끝나간다는 얘기다.

삼동은 벤처업계에서 고졸 신화로 유명한 이이주 대표가 창립한 기업이다. 이 대표는 남해수산고 어로과를 졸업하고 1977년 삼동을 설립했다. 2011년에는 매출 1조639억원을 달성해 NHN과 함께 1조클럽에 가입하기도 했다. 전체 매출 가운데 수출 비중은 55% 정도다. 지멘스, ABB, GE 등 세계적인 전력 기업이 주요 매출처다. 일본 대만 오세아니아 미주에도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미국 테네시, 오하이오, 조지아 지역에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