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청석 없어 법정 밖까지 북적…재판부, 집중심리 진행하기로

"서울서부지방법원 제11부입니다.법정을 개정하고, 피고인 안희정에 대한 강제추행 등 사건 심리를 진행하겠습니다."

15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 303호 법정에서는 올해 초 전국을 뒤흔든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첫 번째 공판준비기일이 진행됐다.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가 지난 3월 6일 서울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낸 지 정확히 102일째 되는 날이다.

검찰은 한 달여 수사를 벌여 지난 4월 11일 안 전 지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후 두 달 넘게 시간이 흐르면서 잠시 잊힌 듯했던 이 사건은 첫 재판 절차가 잡히자 다시 관심을 끌어모았다.

공판이 아니라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는 공판준비기일인 탓에 안 전 지사는 나오지 않았지만, 그에 관한 세간의 관심은 여전했다.

이날 재판은 서부지법에서 가장 큰 규모의 법정인 303호에서 열렸다.

82석가량의 방청석은 재판 시작 전부터 방청객들로 북적였다.

빈자리가 하나도 없이 빼곡히 들어찬 방청석 뒤로도 사람들이 가득 들어찼다.
법정 밖에서는 선 채로라도 재판을 지켜보겠다는 방청객과 좌석이 없어 입장을 허용할 수 없다고 맞서는 법정 경위가 실랑이를 벌이는 일도 있었다.

재판장인 조병구 부장판사의 개정 선언과 함께 시작된 재판에서 일반 방청객들은 때로 필기도 해가면서 검찰과 안 전 지사 측 발언에 귀를 기울였다.

방청객 중에는 김지은 씨를 지원하는 단체인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소속이 눈에 많이 띄었다.

이 단체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판이 공개되는 한 많은 방청객이 법정을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미디어학부를 전공하는 대학생들도 법정을 찾았다.

친구들과 함께 재판을 방청한 박모(21)씨는 "학교 과제 차원에서 온 것"이라면서도 "이 재판을 과연 볼 수 있을지 의문이었는데 운 좋게 들어왔다.

양측이 증거에 동의 혹은 부동의하고 증인을 신청하는 장면 등이 인상 깊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에 쏠린 관심을 고려한 듯 앞으로 집중심리를 진행해 신속하게 1심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조 부장판사는 "우리 재판부가 기일을 진행할 수 있는 요일은 월, 수, 금이고 예비적으로 화요일 오전을 쓸 수 있다"며 "7월 초 집중심리를 진행해 2, 4, 6, 9, 11, 13, 16일에 일곱 차례 공판을 진행하고 필요하다면 화요일도 쓰겠다"고 계획을 말했다.

재판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이 사건 공판은 한 달 뒤인 내달 16일 마무리되고 이르면 7월 중 안 전 지사의 유·무죄에 대한 첫 번째 판단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