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자산운용은 지난 4~8일까지 모집한 '이지스부동산투자신탁 196호'를 최대 모집금액 645억원 전액 판매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지스부동산투자신탁 196호'는 공모형 부동산 펀드 상품으로 유망한 투자지역 내 개발사업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에 분산 투자한다.
선순위 PF대출에 투자해 상환 안정성이 높고 정해진 이자를 수취해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추구한다는 장점이 있다. 모집 전부터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다수의 판매사를 확보했다.

이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기관투자자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부동산 PF 관련 상품을 공모형으로 출시해 지난해 9월과 12월 출시한 이지스부동산투자신탁 145호와 161호 등 펀드 상품들의 완판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개인투자자에게 보다 안정적이고 높은 수익을 가져다 줄 수 있는 다양한 부동산 공모펀드들을 선보여 국내 부동산 공모펀드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지스자산운용은 펀드 설정액 기준 국내 1위의 부동산전문 자산운용사다. 현재 20조원이 넘는 부동산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