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유럽의 경기부양책 종료 발표에 혼조세를 보였다. 다만 유럽중앙은행(ECB)이 장기간 '저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혀 충격은 크지 않았다.

14일(미국시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5.89포인트(0.10%) 내린 25,175.31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86포인트(0.25%) 오른 2782.49, 나스닥 종합지수는 65.34포인트(0.85%) 상승한 7761.04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다.

시장은 미국 중앙은행의 긴축 행보 강화와 ECB 통화정책회의 결과를 주시했다. 미 중앙은행은 전날 기준금리를 1.75~2.00% 올린 후 올해 금리인상 예상 횟수도 기존 3번에서 4번으로 늘렸다.

ECB는 이날 회의에서 예상대로 자산매입 종료 계획을 공개했다. ECB는 현재 매월 300억유로인 자산매입을 9월 말까지 유지한 이후 10월부터 150억 유로로 줄이고, 연말에 종료키로 했다. 현재의 금리 수준은 내년 여름까지 유지하겠다는 방침도 내놨다. 시장은 이번 정책 결정을 완화적인 것으로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유로화가 큰 폭 하락하고 미국 국채금리도 2.9%대 초반으로 떨어지는 등 중앙은행의 긴축 정책에 대한 우려가 완화됐다.

세계 무역전쟁 우려는 지속됐다. 미국은 오는 15일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할 500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 세부 품목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당국이 예정대로 품목을 발표하고 관세 부과를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관세 부과를 포함해 무역 제재를 하면 양측이 담판을 통해 달성한 모든 경제 무역 성과는 무효가 될 것이라는 점을 재천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 법원이 AT&T의 타임워너 인수를 승인하면서 미디어주의 강세가 이어졌다. 나스닥을 밀어올린 힘이다.

페이스북 넷플릭스 컴캐스트 21세기폭스 등이 2~4% 올랐다. 컴캐스트는 전날 장 마감 무렵 21세기폭스 인수가로 650억달러를 제시했다. 월트 디즈니가 제시한 524억달러보다 큰 금액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 9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6.4%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