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女검사장 조희진 등 19~20기 '용퇴'

검사장은 조남관, 윤대진 등 24~25기서 나올 듯
검찰 고위직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검사장 5명이 용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12일 김강욱 대전고검장(사법연수원 19기)을 시작으로 14일 공상훈 인천지검장(19기),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19기), 안상돈 서울북부지검장(20기), 신유철 서울서부지검장(20기) 등 19~20기 고참급 검사장들이 잇달아 사의를 표명했다.

‘첫 여성 검사장’인 조 지검장은 14일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사의를 밝혔다. 조 지검장은 “검찰의 인사 구조상 저와 같은 높은 기수가 길을 터줘야 후배들에게도 검사장 자리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서지현 검사의 ‘미투 폭로’로 출범한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 단장을 맡았다.
공 지검장과 안 지검장, 신 지검장도 이날 사의를 표명하며 검찰 내부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소회를 밝혔다. 안 지검장은 “중대한 전환점 앞에 서 있는 검찰을 떠나게 돼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밤낮없이 업무에 매진해 온 검찰 구성원들이 비난을 받고 권한을 박탈당한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국민들로부터 강한 변화와 개혁을 요구받고 있는 검찰 조직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한 것이다.

법조계에선 이르면 이번 주말에서 다음 주초 검사장 이상급 검찰 고위직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관측했다. 올해 고검장 승진자는 사법연수원 20∼21기, 검사장 승진자는 24~25기에서 나올 전망이다. 24기에선 조남관 국가정보원 감찰실장, 여환섭 수원지검 성남지청장, 차맹기 수원지검 1차장검사, 고흥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이, 25기에선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 김후곤 대검찰청 선임연구관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