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가 동점 솔로포를 때려냈다. 시즌 5호포.

전준우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9차전에서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1-2로 뒤쳐졌던 2회말 2사 주자 없던 상황에서 전준우는 김대우의 5구 슬라이더를 받아쳐 110m의 솔로포를 작렬시켰다.

롯데는 전준우의 솔로포에 힘입어 2회말 2-2 균형을 맞췄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