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개발사 엔드림(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이 5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기업은 알펜루트자산운용,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키움 신기사 투자조합, 에스비아이인베스트먼트, 디에스자산운용, 레이니어파트너스,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총 8개 기업이다.

엔드림은 조성원 대표, 김태곤 상무, 조한서 상무가 함께 설립한 모바일 게임 개발사다. '군주', '아틀란티카', '영웅의 군단' 등으로 유명한 김태곤 상무의 지휘 아래 '오션 앤 엠파이어'와 '캐리비안의 해적: 전쟁의 물결'을 개발했다.

현재 국내 유명 타이틀인 '창세기전'을 재해석한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을 준비 중으로 지난 5월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에 소프트 론칭했다. 국내에서는 카카오게임즈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였고 안정화를 거친 후 글로벌 론칭할 예정이다.

엔드림 조성원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을 활용, 다수의 글로벌 유명 IP를 확보하고 조이시티 등 관계사와의 협력 강화 및 우수 개발인력 영입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며 "향후 보다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게임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