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대표 박원기)이 운영하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섰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은 14일 판교 코트야드 메리어트에서 게임사들을 대상으로 '게임 인더스트리 데이'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게임 서버의 성능과 운영성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는 클라우드 형 베어메탈 상품에 대해 소개하고, 글로벌 게임 출시를 위한 글로벌 인프라 활용 방안과 게임사의 클라우드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베어메탈 상품에 대해 다양한 기능을 강화하고 상품 라인업도 다양화했다고 강조했다. 정낙수 수석 아키텍트는 "다양한 고객들 중 게임 고객사들이 베어 메탈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요구하셨다"며 "특히 대형 게임사 쪽에서는 기존 클라우드에서 제공하지 않는 기능들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독립적으로 서버를 사용하면서도 높은 성능을 제공하고, 동시에 저렴한 비용을 요구하는 게임사들이 많다는 설명이다.

그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국내 최대의 리소스를 확보하고 있다"며 "국내 최고의 운영진을 보유해, 24시간 365일 고객 대응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박기은 기술총괄리더(CTO)는 "게임은 결국 글로벌로 나갈 수 밖에 없다"며 "글로벌 서비스를 위해서는 네트워크 위치와 글로벌 인프라를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올해 하반기에 싱가포르, 미국, 일본에도 베어메탈 상품 출시를 통해 글로벌 출시를 준비하는 게임 개발사가 글로벌 환경에서도 고성능 서버를 사용할 수 있게 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신규 출시 게임 지원 프로그램도 발표했다. 회사 측은 "올해 하반기 출시 준비 중인 신규 게임 최대 5개를 선정, 각 2000만원씩 총 1억 원의 클라우드 플랫폼 크레딧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정된 게임사는 크레딧 외에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마케팅 활동을 지원 받게 된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