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을 중소형 선박 설계의 허브로 만들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가 부산 강서구 국제물류산업단지에 들어선다.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가 마련되면 2028년 기준으로 연간 264억원의 부가가치 창출 및 333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부산시는 분석했다.

부산시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중소조선연구원과 함께 중소형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 구축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에 들어간다고 14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지난 2월 정부 공모를 통해 부산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226억원을 들여 1만1500㎡ 부지에 국내 최고 성능의 고속 예인수조(폭 8m, 길이 400m, 깊이 4m, 예인속도 초속 16m)와 수조 장비, 모형 제작장비, 설계 소프트웨어 등을 설치한다.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는 중소형 조선산업의 핵심 설계기술 개발과 실증테스트, 시험 평가, 분석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중소형 조선사가 건조하는 선박은 대부분 비슷한 형태를 가지고 있지만 선형, 추진력, 내부구조 등에서 조금씩 차이를 보이기 때문에 선박을 만들기 전에 해상환경과 비슷한 예인 수조에서 모형을 제작해 성능 검증을 거쳐야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공동 활용할 수 있는 고속 예인수조가 없어 해외에서 성능 테스트를 받으면서 비용 부담과 기술 유출의 우려가 컸다.

김종범 부산시 기간산업과장은 “고속선박 설계지원센터가 구축되면 해양레저보트, 고속 페리, 고속함정, 경비정 등 다양한 고속선박 설계기술을 개발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