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율 60% 넘으면 강남스타일 춤" 공약은 못지켜

6·13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25개구 전체에서 가장 높은 득표율을 얻어 3선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번 한국당 후보에 뒤쳐졌던 강남·서초에서 득표율 1위를 기록한 것은 성과다.

그러나 지지율 50%의 벽은 이번에도 넘지 못했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개표 결과를 보면, 박 시장은 관악구(58.02%)에서 가장 높은 득표율을 얻었으며 강서구(56.16%), 금천구(56.06%)가 뒤를 이었다.

득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강남구(40.82%)였다.

서초(42.86%), 용산(47.06%) 득표율도 40%대에 머물렀다.

박 시장은 2014년 지방선거에선 25개구 가운데 23개구를 석권했으나 강남·서초에서만은 정몽준 당시 새누리당 후보에 뒤지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2011년 보궐선거 때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에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에게 밀려 40%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번 선거에서 강남구민들은 박 후보에게 표를 40% 주고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 33.07%,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에겐 22.34%를 줬다.

서초구에서 김 후보는 박 시장에 이어 득표율이 31.06%였으며, 안 후보 득표율은 22.43%였다.

김 후보는 25개 구 중 강남에서, 안 후보는 서초에서 득표율이 가장 높았다.

그간 강남 3구에서 열세를 보인 만큼 박 시장은 선거운동 기간 이곳을 5∼6차례 반복해서 찾으며 지지를 부탁했다.

투표일 전날인 지난 12일엔 강남구 유세를 하던 중 "강남구에서 60% 이상 지지를 받으면 강남사거리에서 강남스타일 춤을 추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영동대로 복합개발 프로젝트를 강조하며 "영동대로 원샷 개발로 과거의 강남과 완전히 다른 강남이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서초구를 찾아가선 "지지율 65%를 넘으면 양재역에서 춤도 추고 노래도 한 곡 하겠다"고 했다.

일정 부분 성과가 있었지만 박 시장은 강남·서초에서 지지율 50%를 넘기지 못하면서 춤·노래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