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서남부 지역을 잇는 서해선의 첫 단계인 소사~원시 구간 복선전철 개통식을 15일 연다고 발표했다. 전철 서비스의 불모지였던 부천 시흥 안산 등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통근길이 최대 1시간가량 단축될 전망이다.

소사~원시선은 부천 소사역을 출발해 시흥시청역을 지나 안산 원시역까지 이어진다. 총 거리는 23.3㎞로 정거장은 총 12곳이 설치됐다. 2011년 4월 착공 이후 7년여 만인 16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부천 소사에서 안산 원시동까지는 자동차로는 1시간30분가량 걸리지만 이 전철을 타면 33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소사역과 초지역에서는 각각 경인선(서울지하철 1호선)과 안산선(서울지하철 4호선)으로 환승할 수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