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당선자 축하 의총
추미애 "민생·평화 국회 만들자"
홍영표 "院구성 협상 내주 착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6·13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당선자들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손 잡고 꽃다발을 들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소집해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당선자를 축하했다. 국회에 도착한 민주당 의원들은 “고생했다”고 서로 축하를 건넸다. 추미애 대표가 들어서자 일부 의원과 당직자는 박수를 치면서 환호를 보냈다.

추 대표는 인사말에서 “국민께서는 평화·번영·민생·경제로 가는 미래를 선택해줬다”며 “낡은 지역주의와 색깔론을 거부하고 수구 냉전 세력에는 매서운 회초리를 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마냥 기뻐하기보다 이제 어깨에 무거운 짐을 한가득 싣고 대장정이 시작됐다는 각오가 생기는 순간이다”며 “민심은 배를 띄울 수도 뒤집을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재·보선 당선자를 향해선 “보궐선거의 임기는 바로 시작된다”며 “민생 국회, 평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한 사람 한 사람 성과를 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 송파을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한 최재성 의원(4선)은 “설득하려고만 하지 않고, 귀를 잘 기울일 필요성이 있다고 느꼈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국회 하반기 원 구성과 더불어 상임위원회 배정 등 정국 전략을 논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한 원 구성 협상 등이 다음주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당·정·청이 이전보다 더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민생을 챙기고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경제정책 태스크포스(TF)도 조속히 구성해 가동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지방공약 실천 TF를 구성해 공약 이행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홍 원내대표는 “앞으로 더욱더 야당을 존중하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함께 일하는 국회가 되도록 집권여당으로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비공개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외교안보 TF도 구성할 예정”이라며 “미국 의회가 우호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기 때문에 (미국) 의회를 설득하는 역할도 외교안보 TF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