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공동대표 사퇴
박주선 "한 치 앞이 안 보인다"
안철수 "성찰의 시간 갖겠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바른미래당은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단 한 명의 당선자도 내지 못하면서 당이 존립의 기로에 서게 됐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14일 선대위 해단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 결과는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고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창당 과정에서 국민의당 호남의원들과 바른정당 세력이 갈등을 빚은 데 이어 공천 과정에서 안철수계와 유승민계가 대립하며 갈등을 키운 게 패인으로 꼽힌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합당 과정에서 호남과 영남에서 많은 세력이 떨어져 나가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하고 마이너스 통합이 됐다”고 지적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지난 13일 출구조사 직후 “권토중래해야 할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 한 치 앞이 안 보이는 칠흑같이 어두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당 안팎에서는 안 후보가 사퇴를 넘어 정계 은퇴도 고려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안 후보는 이날 선거캠프 해단식에서 “서울시민의 준엄한 선택을 존중하며 겸허히 받들겠다. 여러 가지로 숙고하고 앞으로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정계 은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15일 딸 설희씨의 박사학위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