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김기범, 한서희, 방탄소년단 뷔 /사진=한경DB, 한서희 인스타그램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가 그룹 방탄소년단 뷔를 클럽에서 만난 사연을 밝히면서 구설수에 올랐다.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냐는 질문에 "나이가 몇인데 엑소나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겠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19살 때 클럽 테이블을 잡았는데 모델 김기범이 방탄소년단 뷔를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내가 부른 것도 아니다. 내 테이블에 뷔가 온 거다. 온 사람을 가라고 할 수도 없고... 클럽에서 봤을 뿐 전혀 아무것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팬들이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고 묻자 한서희는 "나는 많이 갔지만 걔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서희와 김기범, 방탄소년단 뷔는 모두 1995년생이다.

팬들은 "미성년자들이 클럽에 갔다는 건가?", "한서희 때문에 괜히 뷔만 소환당함", "룸도 아니고 클럽인데 뭐 어때"라는 등 제각각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논란이 일자 김기범 측은 "뷔와 친분은 있지만 클럽에 함께 간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