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논란 해명
"언론사가 사전 약속 안지켜 언짢았다"
"수양 부족하다. 같이 본 분들께 죄송"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자신의 당선 축하 인터뷰가 도마 위에 오르자 "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해명했다.

이 당선인은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변명하자면, 사실 언론사들과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도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좀 언짢았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또한 선거 직전 터진 여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 의혹에 대해서 허심탄회한 얘기도 오갔다.

이 당선인은 함께 라이브 방송에 등장한 부인 김혜경 씨에게 "제 아내가 크게 도움이 됐다"고 공을 돌렸고 김 씨는 "(여배우 스캔들 터졌을 때) 많이들 힘내라고 얘기 해줬는데 상황에 대해 '이게 모야?' 이런 마음이 잠깐 들었을 뿐 생각하는 것처럼 상처받거나 고통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씨는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왜냐면 사실이 아니니까"라며 남편에 대한 굳은 신뢰를 표현했다.

이재명 김혜경 부부 (사진=연합뉴스)

이 당선인은 "아내가 제가 바쁠때 혼자 아이들도 키우고 고생하면서 껍데기가 단단해졌다"면서 "(아내가) 많이 단련돼 있다. 잘 견뎌줘서 고맙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 당선인은 13일 밤 선거캠프에서 개표를 지켜보던 중 여러 언론사와 인터뷰를 했으며 마지막으로 MBC와 인터뷰 도중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질문을 하는 순간 돌연 "감사합니다.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요, 앞으로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끼고 있던 인이어를 일방적으로 제거하고 생방송을 중단시켰다.

이 당선인은 "언론에 해선 안될 과한 행동을 했는데 고립감이 들어서 그랬다"면서 "심리적으로 전쟁터에 와 있는 기분인데 (개표가 진행되고 당선이 확실시 됐지만) 그 전쟁이 끝난것 같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배우 김부선 씨는 "이재명 당선인과 옥수동 우리 집에서 만나며 깊은 관계를 수년간 이어왔다"고 고백하면서 "함께 인천 바다에서 사진도 찍고 낙지도 먹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공지영 작가가 주진우 기자로부터 두 사람 관계에 대한 증언을 직접 들었다며 김부선 씨 주장에 힘을 실어주며 대리전 양상을 펴기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부선의 딸 이미소 씨는 "어머니와 그분의 사진을 찾았을 때 고민 끝에 직접 폐기했다"면서 "어머니를 허언증 환자로 몰지만, 당시의 진실이 담긴 증거는 다 삭제했다. 어머니 자체가 증거다"라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