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캠프 해단식서 밝혀, 지역 정가는 사실상 정계 은퇴 의미로 해석

재선 도전에 실패한 안상수 경남 창원시장이 14일 "이제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살겠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14일 열린 선거캠프 해단식에서 "고향인 창원에서 시민들과 어울려 살아가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이런 입장을 냈다.

그는 "지금까지 도움을 준 시민들을 잊지 않고 보답하겠다"며 "지역발전을 위해 후배 양성에도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허성무 시장 당선인이 시정을 잘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안 시장의 이날 해단식 발언을 더는 선거에 출마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정계 은퇴 의미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지 못한 안 시장은 이번 창원시장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3위에 그쳤다.

4선 국회의원, 한나라당 원내대표·당 대표를 역임한 정치권 중진인 그는 2014년 마지막 봉사를 하려 한다며 창원시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