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투표율, 잠정치와 동일…재보선은 0.1%p↓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2%로 확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집계된 최종 투표율은 선관위가 전날 오후 6시 투표 종료 이후 발표한 잠정 투표율과 같은 수치다.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56.8%)보다 3.4%포인트 높았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3년 만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잠정 집계였던 만큼 최종 투표자 수에는 소폭 변동이 있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투표율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선관위는 전날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율이 최종 60.6%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발표한 잠정 투표율(60.7%)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최종 투표율이 잠정치보다 다소 내려간 것은 검표 결과 지역구마다 실제 투표수에서 미세한 조정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선관위는 설명했다.

이번 재보선은 전국 12곳에서 치러졌다.

국회의원 재보선이 두 자릿수 지역에서 치러지기는 2000년 이후 세 번째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