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퇴 "나라가 통째로 넘어가"
"모두 제 책임…국민 선택 존중한다"
한국당 내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사퇴 의사를 밝히고 서울 여의도 당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사퇴하면서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1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했다.

또 한국당 공보실은 "이번 선거에서 보여주신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심판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금일 홍준표 대표와 지도부가 전원 사퇴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사퇴 의사를 밝히고 서울 여의도 당사를 떠나며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따라 한국당 내부에서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기로 했다.

홍 대표가 떠난 한국당은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당 수습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한편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광역자치단체장 17곳 가운데 14곳에서 당선자를 배출하면서 바닥민심까지 싹쓸이했고 한국당은 대구·경북 두 곳을 지키는데 그쳤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