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등 5개 점포(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목동점·판교점·킨텍스점)에 '유모차·유아휴게실 살균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백화점에서는 유모차를 대여하는 경우, 휴대용 살균기를 이용해 살균 처리 후 유모차를 대여해 준다. 유아휴게실에서도 아기 수면실·수유실 등을 사용하기 전에 직원이 '살균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백화점은 이번달 안으로 전국 15개 점포에 '유모차·유아휴게실 살균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