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페이스북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성격을 다 드러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후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이재명 당선인은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라면서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호되게 당한 데다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인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는데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고 털어놨다.

재차 언론사 탓임을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그거 절대 안하겠다고 약속해 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라며 "내 부족함이다. 이건 수양해야한다"고 말을 맺었다.


이재명 당선인은 지난 13일 JTBC와 인터뷰에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고 말한 후 이를 되묻는 질문에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말을 바꿨다.
또 MBC와 인터뷰에선 김부선과 스캔에 대해 우회적으로 질문 받자 "잘 안들린다"며 인이어를 빼고 인터뷰를 자체 종결했다.

이후 이 당선인과 방송사 측의 속사정이 드러났다. JTBC 인터뷰 이후 이 당선인은 대변인을 불러 인터뷰 중단을 지시했다.

대변인이 MBC까지 인터뷰를 부탁하자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돼"라며 "인터뷰 하다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라고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는 것.

이재명 당선인은 선거 기간 내내 '형수 욕설 음성 파일', '김부선 스캔들' 등 폭로전에 몸살을 앓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