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은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비핵화의 신속한 진행을 위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4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이번 타이밍의 시급성을 잘 알고 비핵화를 빨리 진행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굉장한 기회, 관계 재설정의 기회가 생겼다고 생각한다"며 "역사적으로 북미관계에서 큰 전환점"이라고 평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동북아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물론 이것은 하나의 과정이며 쉬운 과정은 아닐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북 제재 완화와 관련해서는 "먼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나서 그리고 나서 제재라든지 이런 부분을 늦추게 될 것"이라며 "유엔 제재의 해제는 북한에서 완전히 비핵화했다는 검증이 이뤄지기 전까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북핵에 대한 검증이 중요하다는 게 폼페이오 장관의 생각이다. 그는 "전 세계와 미국과 한·미·일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CVID를 미·북 공동성명에 담지 못했지만, 그 목표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그는 "한·미·일 동맹은 강철과 같이 견고하며 우리 3자는 매우 긴밀한 친교관계를 만들었고 앞으로도 북한 문제와 관련해 계속 공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한다면 북한에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 말했다"고 소개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비전을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분명히 천명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더 강하고 안정적인 연결된, 부유한 북한을 그리고 있다"며 "북한이 전 세계와 통합된 모습을 그렸다. 김 위원장도 이런 비전을 공유했다"고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