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태도 논란에 사과 "내가 지나쳤다, 죄송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3일 당선 직후 방송사와 진행했던 인터뷰 도중 보였던 모습에 대해 "지나쳤다"고 말했다.

이재명 당선자는 이날 자신의 당선이 확실시된다는 예측 이후 SBS, MBC, JTBC, TV조선 등과 인터뷰를 갖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선거 기간 '뜨거운 감자'로 전국민의 관심을 받았던 '여배우 스캔들'의혹에 대해 질문이 나오자 인터뷰를 중단하는 등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온라인에서는 '이재명 인터뷰'가 실검에 오르면서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관심이 이어졌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이재명 당선자는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먼저 "시간이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언론에) 호되게 당한데다가, 사실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다.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방송사에서) 그거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 하지만 내 부족함이다. 죄송하다. 이건 (내가) 수양해야지요"라면서 인터뷰 태도 논란과 관련해 사과의사를 밝혔다.

끝으로 이재명 당선자는 "저는 좋은 환경에서 해왔던 건 아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어려운 환경을 넘어왔으니 앞으로도 계속 넘어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라이브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