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표직 사퇴에 누리꾼 반응 "TK에서의 외면에 충격 받은 듯"

사진=연합뉴스

지난 13일 열린 제7회 지방선거에서 참패를 면치못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 우리 후보들을 지지해 주신 국민 한분 한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저는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와 보수의 가치,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설명했다.
유 공동대표는 "개혁보수의 길만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고,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공동대표는 자유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 가능성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어서 보수의 중심이라고 얘기해서는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다. 폐허 위에서 제대로 집을 짓기 위해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답했다.

바른미래당의 문제로 지적됐던 이념 노선의 갈등에 대해서는 "화학적 결합이 안 된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정체성의 혼란이 가장 심각하고, 근본적 문제였다. 당이 바로 서기 위해서는 꼭 바로잡아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