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에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를 따돌리고 경기도지사로 당선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인터뷰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13일 밤 선거캠프에서 개표를 지켜보던 이재명 당선인은 당시 개표가 끝나기 전임에도 당선이 확실시되면서 수많은 언론사로부터 인터뷰 요청을 받았다.

지상파·종편 등 인터뷰에 이어 MBC와의 인터뷰 도중 생방송에서는 보기 드문 생경한 모습이 연출됐다.

처음에는 여느 인터뷰와 같이 이 당선인의 소감을 묻는 대화가 오갔다.

앵커는 "성남시민 100만을 책임지다가 1300만 명 책임지는 도지사로 점프했다"며 당선 소감을 물었고 이에 이 당선인은 "공직자의 삶이 개인의 삶과는 달리 많은 사람들과 관계돼 있기 때문에 1300만 엄청난 국민들을 책임져야 해서 하중을 느낀다"고 답했다.

논란이 된 이재명 MBC 인터뷰

문제는 다음에 벌어졌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김수진 기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말문을 열자 이 당선인은 돌연 "감사합니다.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요, 앞으로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끼고 있던 마이크를 일방적으로 제거했다.

김수진 기자는 당황하며 "앞으로…"라고 말을 이어가려다 일방적으로 인이어를 빼버린 이 당선인 머쓱해 하며 말을 중단해야 했다.

이 당선인의 이 같은 행동은 이 질문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거졌던 형수 욕설 구설수와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 의혹'에 대한 질문임을 감지하고 이를 사전에 차단하려 한 의도로 분석된다.

이 당선인은 앞서 JTBC와의 인터뷰에서도 다소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JTBC 이지은 앵커가 "책임져야 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얘기냐?"라고 묻자 "어떤 책임요? 저 그런 얘기 한 적 없는데요.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시나 봐요"라고 답했다.

이 앵커는 타 인터뷰에서 이 당선인이 "도지사로서 책임질 부분은 내가 책임지겠다"고 도정 관련 얘기를 한 것을 두고 마치 '스캔들 의혹에 대해 책임질 부분은 지겠다'고 말한 것처럼 질문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는 평가다.

이 당선인 또한 선거전 막판 자신을 궁지로 몰아넣었던 '여배우 김부선 스캔들' 의혹에 관한 질문이 방송사마다 이어지자 신경질적으로 반응하게 된 것.

현장에 있던 타 언론사 카메라에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한 배경이 담겨 있었다.

이 당선인은 타 방송과의 인터뷰 말미에 "대변인!"하고 크게 부르더니 "예의 없이 엉뚱한 질문만 한다"며 "더는 인터뷰 요청을 받지 말라"고 지시했다.

대변인은 "MBC까지만 하자"고 이 당선인을 설득하는 음성이 담겼다.

이에 이 당선인은 "인터뷰하다 딴 얘기하면 끊어버리겠다"고 경고했으며 이런 발언은 현실로 이어지게 됐다.

논란이 거세자 이 당선인은 14일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라고 먼저 말을 꺼낸 뒤 "저도 시간 지나니까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굳이 변명하자면, 사실 언론사들과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도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좀 언짢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의례적으로 당선 축하와 형식적인 향후 목표가 오가던 당선 소감 인터뷰에서 이처럼 날선 당선인의 모습이 보인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라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기분 나쁜 인터뷰 내용에 화가 나는 건 당연하겠지만, 좀 더 유연하게 대처를 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앞으로 경기도를 잘 운영해 주기 바란다 (yoon****)", "대통령께 조금이나마 힘이 돼 드리고, 야당이 싫어서 이재명에게 투표했다. 앞으로 한치의 오점도 없이 도지사 잘 해달라 (berr****)", "당선이 됐더라도 의혹은 의혹대로 풀어야 한다 (kchu**** )", "방송 카메라 있는대서도 저러면 없는대서는 어떨까 상상도 안 간다 (ljyo****)", "인터뷰 전 사전 약속을 기자들이 안 지킨 듯. 계속해서 스캔들 얘기만 물어봐서 불쾌했겠지만 그래도 저렇게 처신하는 건 옳지 않다 (bryi**** )", "당선 축하 자리에서 망신 주는 것도 아니고 개인사 스캔들 질문하는 것도 잘못이고 그렇다고 공적인 자리에서 부드럽고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하고 자기감정 다 드러내면서 행동한 점은 당선자로써 부족한 행동이다 (ljyo**** )", "당선 축하 연결하면서 꼭 저걸 물어봐야 속이 시원했나. 불륜을 했든 안 했든 부인이 바로 옆에 있는데 (gpps*)", "딱 보험사 광고전화 끊는 느낌이었다(fee*)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