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도 민주당 득표율 1위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에서 광역·기초의원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득표율에서도 전국 거의 모든 지역에서 1위를 휩쓸었다.

자유한국당은 대구·경북(TK) 지역에서만 1위를 기록, 정당지지율에서도 'TK 지역정당'으로 몰렸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은 서울·부산·인천·광주·대전·울산·세종·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남·제주 등 모두 15곳의 광역단체 권역에서 광역비례 정당득표율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민심의 바로미터라 할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과 최대 격전지로 주목된 부산·울산·경남 벨트에서 고루 1위를 챙겨 전국정당 면모를 보였다.

나아가 한국당의 전통 텃밭이었던 부산경남에서마저 으뜸을 점해 민심 변화를 입증했다.

반면 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에서만 1위에 올랐다.

대구는 46.14%로 민주(35.78%)를 앞섰고 경북은 49.98%를 얻어 34.05%에 그친 민주를 눌렀다.

기초비례 정당득표율에서도 민주당은 완승했다.

전국 15개 시·도에서 민주당 소속 기초의원 비례대표 득표율이 절반을 넘기거나 과반에 근접했다.

한국당은 대부분 시·군·구에서 20∼30%대 득표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영원히 깨질 것 같지 않던 한국당의 '강남3구' 아성도 무너졌다.

서울 서초구에서 민주당은 42.24%, 한국당은 36.28%를 기록했다.

강남구는 민주당 40.40%, 한국당 37.70%로 집계됐고 송파구는 민주당 57.12%, 한국당 29.22%로 기록됐다.

바른미래당은 서울 전역에서 10% 초반대의 지지를 얻는 데 머물렀다.

TK에서도 한국당 지지의 균열이 나타났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한국당의 오랜 텃밭이었던 경북 구미시의 기초의원 비례대표 득표율에서 민주당은 44.33%를 얻어 한국당(41.26%)을 눌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