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가선거구 '2표차'로 당락 엇갈려…목포시장 292표차 희비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역대 최대 압승'을 거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초박빙 승부가 펼쳐진 곳들이 주목받고 있다.

단 2표 차로 희비가 엇갈리는 지역도 나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4명의 기초의원을 뽑는 전남 완도군 가선거구에 총 9명의 후보가 도전했다.

득표 순위에 따라 민주당 박재선 후보가 3천462표(19.05%), 무소속 이범성 후보 2천885표(15.87%), 무소속 최정욱 후보 2천529표(13.91%), 민주당 박인철 후보 2천8표(11.05%)가 당선됐다.

민주당 박인철 후보는 2천6표(11.03%)를 기록, 2표 차이로 5위가 되면서 고배를 마셨다.

불과 수십 표 차이로 낙선한 후보들도 있다.

광역의원을 선출하는 완도군 1선거구에서는 민주당 김신 후보가 7천75표(38.85%)를 획득, 7천121표(39.1%)를 얻은 민주당 이철 후보에게 46표, 0.05%포인트 차이로 석패했다.
광역의원 선거구인 광주 광산구 다선거구에서도 4천451표(10.61%)를 기록한 정의당 김영관 후보와 4천385표(10.45%)를 얻은 민중당 김은정 후보가 66표 차로 당락이 갈렸다.

해남·진도 등에서도 200여표 차로 희비가 엇갈린 후보들이 잇따라 나왔다.

개표율이 90%를 넘길 때까지도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던 목포시장 선거는 민주당 김종식 후보가 292표 차로 승리를 거뒀다.

김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5만6천284표(47.75%)를 얻어 5만5천992표(47.5%)를 획득한 민주평화당 박홍률 후보를 0.25%포인트 앞섰다.

개표 초반만 해도 현직 시장 프리미엄을 안은 박 후보가 우세했으나 투표함이 열릴 때마다 격차를 좁히며 역전의 주인공이 됐다.

박 후보 측은 법원에 투표함 보전신청을 하고 선거관리위원회에 재검표를 요구했다.

그러나 선관위는 재검표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재검표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