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롤스로이스모터카

영국의 럭셔리 브랜드 롤스로이스가 국내 공식 인증 중고차 사업을 처음 시작한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부산에서 인증 중고차 사업 ‘프로비넌스’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프로비넌스는 여러 전문가가 총 100가지의 기술 점검과 차량 진단을 전담한다. 이를 통해 차량 상태를 분석하고 2년간 주행거리 제한 없이 보증수리와 소모품 교환 서비스를 제공한다.

회사 관계자는 “중고차 거래 서비스 이용 시 구매와 점검, 금융상품 설계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석상우 롤스로이스모터카 대표는 “그동안 쌓아온 경험을 살려 최적의 조건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