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신한베트남은행과 공동으로 베트남 호치민과 하노이에서 '2018년 하반기 글로벌 경제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신한베트남은행과 공동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이달 11일부터 이틀간 '2018년 하반기 글로벌 및 베트남 경제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호치민과 하노이에서 한인 기업가와 근로자 400여명이 참여했다. 한인상공연합회와 공동으로 주최되었으며 베트남 및 글로벌 경제 전망과 세무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가는 내용으로 2시간반 동안 진행됐다.

우리 기업인과 근로자들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베트남 시장에 대한 전망과 현지 경제 동향을 효과적으로 이해할 수 있어 사업계획 수립과 투자결정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는 의견이 많았다.
신한은행의 자산관리 전문가 집단인 WM그룹의 투자자산전략부와 신한베트남은행이 협력해 2016년9월 말부터 한인 기업가와 현지 고객 5000여명에게 베트남 경제 동향 자료를 매주 이메일로 제공하고 있다. 매년 2차례 베트남 현지에서 경제 전망 세미나를 진행 중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뿐 아니라 인도네시아, 중국, 인도, 미국 등 현지법인이 진출해 있는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교민과 현지 고객들의 니즈를 파악해 경제 및 투자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세미나를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1993년 베트남에 진출한 이래 현재 30개 점포를 둔 최대 외국계 은행으로 자리매김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김은지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