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프로축구팀을 통한 스포츠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후원 계약을 맺었다고 14일 발표했다.

현대차는 2021년까지 유니폼 소매에 기업 로고를 부착한다. 또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 차량 전시 공간 등을 꾸릴 예정이다.

안드레아스 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차 유럽법인 상품ㆍ마케팅 담당(부사장)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여러 축구팀 후원을 통해 브랜드의 열정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엔리케 세레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회장은 “앞으로 현대차와 함께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1903년 창단한 이 축구팀은 라리가 10회 우승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회 우승 등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12일 영국 프리미어리그 축구팀 첼시FC와도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