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범기 퇴치 캠페인 내래이션에 나선 안현모 /사진=서경덕 교수팀

최근 북미정상회담 통역으로 화제를 모은 안현모 전 기자가 전범기 퇴치 캠페인에 앞장선다.

'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일에 맞춰 '전범기 응원 퇴치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알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영어 영상은 2분짜리로 제작됐으며 FIFA 인스타그램 및 공식 뮤직비디오에 사용된 전범기 사례, 월드컵에서 사용된 전범기 응원 등을 소개하며 일본 전범기는 독일의 나치기와 같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월드컵 때마다 등장하는 전범기 응원을 사전에 차단하고 특히 '나치기=욱일기'가 같은 의미라는 것을 전 세계 축구팬에게 널리 알리고자 이번 영상을 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외국인들에게 영어 영상을 통해 전범기의 의미를 널리 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국어 영상을 통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전범기에 대해 더 잘 아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두 영상의 내레이션을 재능기부한 SBS 기자 출신 안현모 외신 캐스터는 "이런 의미있는 영상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게 되어 기쁘며 하루 빨리 전 세계에 더이상의 전범기가 사용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영상은 전 세계 주요 언론사 3백여 곳의 트위터 계정으로 영상을 보냈고, 각 나라에 퍼져있는 유학생들 및 재외동포 3~4세의 도움으로 전 세계 젊은층에게 널리 전파중이다.

또한 이 영상은 유튜브 뿐만이 아니라 각 나라별 유명 동영상 사이트에도 올려져 있으며 특히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세계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SNS 계정으로도 널리 홍보중이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달 FIFA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사용된 전범기 디자인에 대한 항의 메일을 보내 수정을 이끌어 내는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기업의 전범기 사용에 대해 꾸준히 바꿔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