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금명간 단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검사장 승진 인사에 PK 출신이 포함될지 지역 법조계가 주목하고 있다.

법조계는 이르면 15일을 전후해 검사장 승진 등 검찰 고위직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가 발표되면 예년보다 시기가 한 달 이상 앞당겨지는 것이다.

특히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홀대받아온 부산·경남(PK) 출신 인사들이 검사장 승진 대상에 포함될지가 관전 포인트다.

이 기간 대구·경북(TK) 출신은 약진하고 PK 출신 고위 간부들은 옷을 벗은 경우가 많아 검찰 일각에선 PK 소외론이 나오기도 했다.

현재 40여 명의 고검장·검사장 중 PK 출신은 사법연수원 김기동(사법연수원 21기) 부원장과 배성범(23기) 창원지검장, 강남일(23기) 서울고검장 차장검사 등 손으로 꼽힐 정도다.
검사장 승진 대상 기수로 예상되는 사법연수원 24, 25기 중 PK 출신 검사는 11명이다.

이 중 경남 밀양 출신의 차맹기(52·24기) 수원지검 1차장이 검사장 승진 후보로 거론된다.

차 1차장은 창원고를 나와 부산지검에서 특수부장, 2차장을 역임했다.

25기 중에는 경남 고성 출신으로 부산 부산진고를 졸업한 김광수(50) 광주지검 순천지청장, 경남 남해 출신의 김후곤(53)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등의 이름이 나온다.

부산의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지난 10년간 PK 출신이 검사장 승진 인사에서 소외된 것은 사실"이라며 "지역 안배 차원에서라도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